빅3 빅죠, 현재 건강상태 악화 “병상에 팔, 다리를 묶어놓고 있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7%253B38.JPEG 입니다.
이하 유튜브 엄삼용

유튜브 채널 엄삼용은 지난 27일 “빅3 오늘은 입원 중이신 빅죠형 소식을 전해드릴까 합니다”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05.JPEG 입니다.
ADVERTISEMENT

영상에서 현배는 “평소에 (빅죠랑) 통화를 많이 한다. 빅죠 형 어머니랑 통화를 하게 됐는데 빅죠 형 상태가 많이 좋지 않다고 하더라. 일반적으로 산소호흡기를 이용해서 코로 호흡을 하는데 이걸로는 산소 공급량이 부족해서 목을 뚫은 상태라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09.JPEG 입니다.

그는 “목을 뚫어서 튜브로 연결해서 숨을 쉬고 있다고 하더라. 그걸 잠결에 빼면 큰일나니까 병상에 팔, 다리를 묶어놓고 있다더라”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12.JPEG 입니다.
ADVERTISEMENT

이어 “빅죠 형님 어머님 말씀으로는 조금만 더 늦었어도 의사 선생님이 더 이상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하더라. 제가 계속 전화드리면서 경과를 전해드리겠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16.JPEG 입니다.

현배는 “20201년 빅3는 조금 더 살이 빠지는 건강한 콘텐츠를 많이 짜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21.JPEG 입니다.

이에 삼용은 “한 번에 바꿀 수는 없지만 조금 바뀌어가는 모습으로 사소한 거라도 하나라도 조금씩 바뀌는 모습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25.JPEG 입니다.
ADVERTISEMENT

현배는 “빅죠 형이 없으니까 빈자리가 너무 큰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어 삼용은 “빨리 빅죠 형이 이겨내서 좋은 모습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29.JPEG 입니다.

그는 “2020년 너무 고생 많으셨다. 방송인데 움직이자고 했는데 얼마나 형님 몸이 힘들었겠냐. 더 빨리 나아서 건강한 모습으로 뵙고 싶다. 빅죠 형님 화이팅입니다. 빨리 나으세요”라고 응원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33.JPEG 입니다.

덧붙여 현배는 “동네가 가까워서 왕래를 자주 했는데 형의 빈자리가 많이 느껴진다. 빨리 형이 나아서 우리랑 같이 커피 마시면서 얘기하자. 사소하지만 당연한 일상들이 사라지니까 형의 빈자리가 너무 크고 그립다. 사랑합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1%253B38%253B36.JPE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