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보다 더 무서운 아빠가 곧 출소합니다” 한 소녀의 끔찍한 사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3%253B32%253B46.PNG 입니다.
유튜브 채널 클린어벤져스 (이하)

자신을 성폭행 및 폭행한 아버지가 곧 출소한다는 사실을 밝힌 여성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클린어벤져스’에는 ‘이 소녀를 지옥으로부터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3%253B32%253B52.PNG 입니다.
ADVERTISEMENT

해당 영상에 등장한 한 여성은 곧 출소하는 친아버지 때문에 공포에 떨고 있다면서 얘기를 시작했다. 그는 “처음 시작은 초등학교 2학년때부터였다. 그때는 그냥 스킨십이 과하다고 생각 했는데 3학년인가 그때부터 밤에 몰래몰래 찾아오셨다. 그때부터 강간을 당했는데 5학년때 제가 성교육을 처음 받아서 이게 이상한 게 맞는구나 해 어머니한테 얘기했다.”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3%253B32%253B56.PNG 입니다.

이어 “그 말을 듣고 엄마가 아빠한테 뭐라고 했대요. 그래서 얘가 요즘에 사춘기라 예민한거 같은니 조심해줘라 (아빠한테 말했는데) 그때부터 맞기 시작했어요”라고 털어놨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3%253B33%253B02.PNG 입니다.
ADVERTISEMENT

아빠한테 폭행을 당한 뒤 엄마한테 해당 사실을 털어놨지만 엄마는 “어디 가서 말하지말라”며 오히려 더 큰 상처를 주었고 결국 그는 “저한테 제일 믿음직스러웠던 어른이 엄마인데 이제 엄마한테서 그런 반응이 오니까 아무도 못 믿겠다” 토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3%253B33%253B45.PNG 입니다.

결국, 그는 중학교 2학년때 만난 상담사 선생님을 통해 신고를 할 수 있었다. 폭행과 성폭행 혐의를 받은 아버지는 12년 형을 받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3%253B34%253B08.PNG 입니다.

그러나 어머니는 혼자서 자신과 오빠를 양육할 수 없다며 탄원서를 작성하게 했고 해당 탄원서를 피해자도 쓰게 했다고. 그는 “탄원서를 제가 써야 한다는 거에요. 아빠 형량을 줄여달라고. 그때도 이해는 안 됐는데 이거 안 하면 엄마가 저를 버릴까봐 그래서 탄원서를 써서 제출하고 3년이 감형됐다”고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2-29%2B13%253B34%253B23.PNG 입니다.
ADVERTISEMENT

이어지는 얘기는 더욱 충겨깅었다. 그는 친오빠한테도 폭행을 당하고 강간 당할 뻔 했다 고백했다. “얼마 전 어머니가 그러는거에요, 곧 네 아빠 나온다고. 아버지가 네 오빠한테 내 주소를 물어봤다 그랬다고. 그때부터 꿈에 자꾸 아빠가 나오고 잠도 제대로 못 자고 설치다가 이대로 살다가는 안되겠는거에요. 뭐라도 해서 이사를 가든지 뭘 하든지 해야겠다고..”라 털어놓았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