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밥 먹던 중 ‘게딱지’ 양보해 준 남친에게 감동받고 ‘결혼’ 결심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뜻 밖의 순간, 뜻 밖의 행동으로 큰 결심을 하게 된 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되었다.

대학교에 다니며 3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고 있는 대학생 A씨는 얼마 전 데이트 중 배가 고파 남자친구와 함께 ‘간장게장’을 먹으러 갔다.

A씨는 이전에 했던 “간장게장을 먹어보고 싶다”던 말을 기억해준 남자친구에게 이미 감동을 받은 상태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ADVERTISEMENT

A씨는 먹어보지는 못했지만 이미 가장 맛있는 부분 ‘게딱지 비빔밥’을 소문으로 알고 있었기에 먹어보고 싶었지만 A씨의 남자친구가 이미 게딱지를 가져간 상태였다.

속으로 시무룩해하고 있을 때 남자친구는 게딱지에 밥을 슥슥 비벼서는 자신이 먹지 않고 A씨 앞에 내려놓았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이세진

그 순간 남자친구에게 크나큰 감동을 받은 A씨는 가장 맛있는 부위라며 자신에게 양보한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결심했다.

이런 남자라면 평생을 함께해도 좋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사소한 작은 행동이라도 뜻밖의 순간 인생의 큰 결정을 내리는 사건이 될 수도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