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귀는데 왜 허락받고 관계하냐” 성폭행범이 남긴 말

KBS news

강원도의 한 고등학교의 3학년 A군과 1학년 B양은 학교를 마치고 둘이서 술을 마시게 됐다.

드림위즈
ADVERTISEMENT

그러다 취해버린 B양을 A군이 강제로 성관계 했다. 다음날 A군은 사과를 했지만 B양은 트라우마에 시달리다 학교측에 털어놨다.

학폭위가 열리자 A군은 “사귀는 사이인데 왜 허락받고 해야하냐”고 말했다.

결국 강제전학과 특별교육5시간 처분을 받았지만 처벌이 과하다며 재심을 신청했다.

[위키블루 김성민 기자 ksm96@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