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출동중인 구급차에게 양보는 커녕 ‘손가락 욕’까지 한 몰상식한 벤츠 운전자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도로 위에서 ‘사이렌’ 소리가 들리면 응급한 환자가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거나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다는 신호이다.

이 사이렌을 들으면 차를 길 가로 세우거나 구급차에게 길을 터 주어 먼저 가게 도와주어야 하는 것이 보통의 상식이다.

월드오브버즈
ADVERTISEMENT

하지만 태국의 한 ‘벤츠’ 운전자가 옆 차선으로 충분히 비킬 수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응급환자를 태운 구급차에게 양보는 커녕 가로막고 비켜주지 않았다.

구급차가 자신을 앞질러 가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한참 뒤에서야 길을 비킨 벤츠는 이내 창문을 열고 중지 손가락을 펴 욕을 날리기까지 했다.

월드오브버즈

좋은 차를 타면서도 몰상식한 행동에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