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 음식’ 좋아해 매끼 마라탕 즐겨먹던 10대 소녀 ‘암’으로 사망

BJ도로시

요즘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는 입안이 얼얼해지는 알싸함과 강한 죽동성을 일으키는 매운맛으로 입맛을 사로잡는 마라 열풍이 불고있다.

이런 죽동성으로 마라는 많은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았고 그 인기는 여전히 식을 줄 모르고 있다.

하지만 마라탕 등 매운음식 마니아들은 매끼 매운 음식을 먹는 것에 주의할 필요가 있겠다.

최근 베트남 매체 잴루안은 매운 음식을 좋아해 매끼 마라탕을 먹던 10대 소녀가 암으로 사망한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사연에 따르면 중국에 거주하던 티우는 평소 매운 음식을 즐겨 먹었는데 그중 마라탕을 자주 먹었다.

티우는 매운 음식을 계속 먹어온 식습관때문에 잦은 복통과 설사를 호소했고 병원을 찾을 때마다 의사에게 매운 음식을 줄이라는 경고를 받았다.

하지만 아플때마다 살이 빠지는 것을 보며 의사의 말을 무시했고 어김없이 평소처럼 친구들과 마라탕을 먹던 중 평소보다 심한 복통을 느끼고 혈변을 보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티우는 병원에서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고만다. 검진 결과 티우는 결장암 말기로 이미 암이 간으로 전이돼 손쓸 수 없다는 것이었다.

티우는 안타깝게도 진단을 받은 3개월 후 사망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의사는 “매운맛을 내는 음식 재료들이 분명 항암효과에 유익한 점은 있지만 반대로 암 발생을 촉진하는 결과도 있어 먹는 양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