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폰을 아무 데나 두니까~” 윌리엄 치명적인 얼빡샷

윌리엄해밍턴 인스타그램

지난 5일 윌리엄 해밍턴 인스타그램에는 “엄마가 핸드폰을 아무데나 두니까 셀카 찍을 시간이 많네요”라는 글과 윌리엄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불이 꺼진듯한 방에서 윌리엄이 홀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윌리엄해밍턴 인스타그램
ADVERTISEMENT

폰 화면을 멀뚱멀뚱 쳐다보며 각도는 전혀 신경쓰지 않고 가까이 들이댄 윌리엄 모습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윌리엄해밍턴 인스타그램

누리꾼들은 윌리엄 사진에 “아빠랑 닮았다”,”셀고네”,”심장아파 너무귀여워”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