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생존 경쟁 속에서 10년간 ‘왕’으로 살아온 사자의 얼굴

PJB

최근 베트남 매체 VNZ는 암보셀리 생태계에서 10년간 왕으로 군림하고 있는 사자의 얼굴을 공개했다.

사진 속 얼굴이 상처 투성이인 사자는 케냐 암보셀리 국립공원에 살고 있다.

PJB
ADVERTISEMENT

사자는 이 공원의 왕으로 10년간 자신의 영토 전체를 지켰다.

사자의 수명은 보통 20년정도로 알려져있지만 수컷 사자가 지속적인 싸움으로 10년이상 살아남기는 매우 드문 경우다.

희박한 확률을 뚫고 10년간 자신의 무리를 보호한 이 사자의 얼굴은 너덜너덜할 정도로 상처들로 뒤덮여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