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2회’ 이상 성관계 맺어야 서른살 넘어 발기부전 안 온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30대가 되면 남성들에게서 분비되는 남성호르몬의 수치가 감소하게 돼 발기부전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런 발기부전을 예방하고 발기력을 높이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주기적인 성관계라는 전문의의 의견이다.

육룡이나르샤
ADVERTISEMENT

마노메디비뇨기과 정호준 전문의는 “남성은 30세부터 발기력이 떨어지는데 이때 주기적인 성관계가 발기력 유지에 중요하다. 주 2회 정도가 적당하며 한달에 6-8회를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