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에게 채무불이행 의혹 휩싸인 원호 결국 ‘탈퇴’

얼짱 출신 인플루언서 정다은과 채무불이행 의혹에 휩싸여 논란의 중신에 선 몬스타엑스의 멤버 원호가 팀에서 탈퇴한다.

원호의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오늘(31일) 공식 SNS를 통해 원호의 탈퇴 소식을 알렸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소속사는 “더 이상 그룹에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원호의 의견을 존중하여 오늘자로 멤버 원호가 몬스타엑스를 탈퇴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전하며 “당사는 이 사안에 있어 악의적이고 왜곡된 주장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지속할 예정”이라 밝혔다.

원호 자필 편지
ADVERTISEMENT

원호의 채무 불이행 의혹을 폭로한 정다은은 과거 ‘얼짱’으로 원호와 알고 지냈던 사이라 하며 ‘3,000만원의 빚을 갚지 않고, 자신의 물건도 훔쳐 팔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정다은과 연인 관계인 한서희도 원호의 소년원 출신 등에 대한 폭로를 이틀째 이어가고 있다.

몬스타엑스 원호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