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교수 여자 화장실서 수년간 몰카 찍어 “사진·영상 너무 많아 피해자 특정하기 어려울 정도”

화장실 몰래카메라

국립대 교수가 수년간 교내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놓고 여성들의 몸을 찍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현재 유포 여부 확인 중이다.

31일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충남대 연구교수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대학 여자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찍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조사 중 용의자로 지목된 A씨의 컴퓨터에서 여성 특정 신체 부위가 촬영된 사진과 영상 수천장을 발견하고 A씨의 범행이 수년 전부터 이뤄진 것으로 보고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사진과 영상이 너무 많아 심지어 피해자를 특정하는 것 조차 실정이다.

경찰은 몰래카메라를 언제부터 찍었는지 얼마나 찍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A씨의 휴대전화, 컴퓨터 등에 대한 포렌식 분석과 동시에 그가 몰래카메라 사진과 영상을 인터넷 등에 유포했는지도 확인 중에 있다. 또 교내 화장실 등에 더 설치된 몰래카메라가 있는지 점검 중이다.

충남대 측은 A씨에게 출근 정지 명령을 내린 상태이며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위원회를 열어 논의할 방침으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