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계역 열차 안에서 벌어진 도끼 난동 사건 “스케이트보드 탄다고 도끼 꺼내..”

중앙일보

30일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7시경 범계역으로 달리던 열차 안에서 60대 남성이 20대 남성 2명에게 도끼를 휘둘렀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퇴근길 열차 운행이 5분가량 지연됐으며 범인은 범계역에서 열차가 멈춘 사이 도끼를 버리고 도망갔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범인은 20대 남성들이 열차에서 스케이트보드를 타자 화를 냈고 말다툼 끝에 도끼 난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CCTV등을 토대로 범인 동선을 추적 중이며 자세한 사건 경위도 함께 확인하고 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