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러들 단골 메뉴 계란밥 “간계밥 VS 케계밥” 세기의 대결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계란 후라이만 구워내면 바로 해 먹을 수 있는 계란 비빔밥은 재료도 많이 필요 없고, 비벼 먹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많은 자취생들의 단골 메뉴로 사랑받고 있다.

하지만 이 계란 비빔밥에서도 취향 대란이 일어난다. 바로 간장파와 케첩파의 대결이다.

간장 계란밥은 밥과 간장, 반숙 계란후라이에 버터나 참기름까지 더해 짭조롬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반면 케첩 계란밥은 밥과 계란후라이에 새콤한 케첩을 함께 비벼 입맛을 돋군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