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깃 탱탱 ‘방어’의 계절이 돌아오고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겨울에 제철인 방어. 방어의 계절이 돌아오고 있어 이에 벌써 방어회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11월부터 2월까지가 제철인 방어는 날이 추워질수록 살과 기름이 제대로 오른다고 한다.

방어는 단단하고 클수록 맛있으며 날이 추워질수록 지방이 축적돼 더욱 고소하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탱탱함이 특징인 방어는 두툼하게 한 점 먹으면 입안을 남다른 풍미로 가득 채운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