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등록해도 ‘이름표’ 없이 산책 나가면 ’50만원’ 과태료 부과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지난 9월부터 동물보호법이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각 지자체에서 반려견 미등록자들을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등록을 했더라도 인식표가 없으면 단속에 걸린다. 3개월이 넘은 반려견과 산책을 나갈 때는 무조건 인식표를 착용해야 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인식표를 부착하지 않은 견주들에게는 최대 50만원까지 벌금을 낼 수 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