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부족.. “치매 발병 확률 높인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미국 밀러의과대학교 연구진은 평균 7년여 동안 45-74세 성인 5200여명을 대상으로 주의력,기억력,언어능력,인지능력이 수면시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기록했다.

관찰했더니 매일 9시간 정도의 수면을 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인지능력이 현저히 하락한 결과가 나왔다.

6시간 미만의 수면시간을 취한 사람들도 치매 발병 위험이 높았고 이에 연구진은 “불면증이나 장기 수면은 신경인지기능을 저하시켜 치매 발병 확률을 높인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DVERTISEMENT

전문가들은 장시간의 수면은 기억력과 정보처리속도의 감소를 초래한다고 덧붙이며 7-8시간의 수면시간이 이상적이라 추천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